장례식 예절 및 복장, 문상가서 절하는법

장례식장은 돌아가신 고인을 위해 영원한 마지막 인사를 전하는 공간으로 조문 예절에 어긋나는 행동은 절대 근물입니다.

유족에게 차마 말도 꺼내기 어려울 만큼 슬프고 안타깝지만, 막상 장례식장에 들어서면 어떠한 절차로 고인에 대한 ‘장례식 예절’을 지키고 따라야 하는지 난감한 상황이 이어지기도 합니다.

특히 조문 경험이 거의 없거나 적은 사회 초년생인 경우 더욱 그렇습니다. 유가족의 큰 슬픔을 진심으로 애도하고 위로하는 엄중한 분위기가 공존하는 공간 안에서 결코 한치의 실수도 있어선 용납될 수 없습니다.​

좋은 뜻으로 장례식 조문 갔다가 예절을 못지켜 자칫 기본 조차 안되어 있는 개념없는 사람으로 낙인 찍힐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고인의 명복을 빌고 상주에 위로의 말을 전하기 위해 조문갈 때마다 지켜야 할 장례식장 조문 예절을 어려워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장례식 복장부터 절하는법 등 꼭 지켜야 할 장례식 조문 예절에 대해 상세히 살펴 보겠습니다.​

장례식 예절 지키는 법

남자 조문객 장례식장 복장

남자 조문객인 경우 장례식장 복장은 검은색 양복 차림이 기본 원칙입니다. 상의는 흰색 와이셔츠 복장에 검은색 넥타이를 메며 하의는 검은색 양말 검은색 구두를 신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디자인이 화려한 악세사리나 귀금속 착용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자 조문객 장례식장 복장

검은색 어두운 색 계열의 상의와 최소 무릎까지 내려오는 치마나 원피스 혹은 바지 차림이 원칙입니다. 검은색이나 무채색 계열의 양말 혹은 스타킹을 착용해야 합니다. 붉은색 계통, ​밝은색, 화려한 무늬로 된 옷차림, 너무 진하고 과한 화장은 피해야 합니다.

목걸이, 귀걸이, 반지, 팔찌 등의 화려한 악세사리는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므로 잠시 빼두도록 합니다.

만약 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부고 소식을 접한 경우라면 꼭 검정색 계통으로 된 조문 복장이 아니더라도 어두운 계통 혹은 너무 튀거나 과하지 않은 복장 차림도 장례식에서의 예절에 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장례식 예절지켜 문상하는 절차

  1. 장례식장에 도착하면 부의록(명부)에 이름을 기재한 뒤, 봉투에 부의금을 담아 부의함에 넣습니다.
  2. 빈소에 들어서 상주에게 가볍게 목례한 후, 영정 앞에서 무릎을 꿇거나 바르게 섭니다.
  3. 오른속으로 향이나 꽃을 집어 들고 왼손으로 받혀 분향하거나 헌화합니다. (헌화시 꽃봉오리 방향은 영정을 향하도록 함)
  4. 가벼운 목례 한 후, 뒷걸음질로 2~3 걸음하여 큰절을 2회 실시합니다.​ (아래 참고)

장례식장 절하는법 알아보기

영정 사진 앞에 공손하게 서고 두 번 절합니다. (절할 때 남자는 왼손 위에 오른손, 여자는 오른손 위에 왼손을 가지런히 모아 포갭니다.)

영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 한 번 실시합니다.

종교 이유로 절을 하지 않는 경우 고개를 숙여 정중한 예를 표합니다. 문상 절자츨 마치고 물러나올 때는 두세 걸음 뒷걸음질 한 뒤 몸을 돌려 나오도록 합니다.

많은 분들이 조문을 가서 유가족에게 어떤 위로의 말을 건내야 할지 망설입니다.

물론 극진히 위로를 표해야하는게 도리일 수 있지만, 그 어떤 말로도 결코 위로가 될 수 없으므로 상주와의 맞절 후,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행동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 됩니다.

장례식장 절하는 횟수 꼭 명심하세요!

  • 영장 앞에 2회 큰절
  • 상주와의 1회 맞절

요즘 부의금 얼마가 적당할까 (여론조사 통계)

장례식장 조문이 처음이라 쉽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 아래 영상을 참고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장례식 예절에 어긋나는 행동

장례식장에서 조문 예절에 어긋나는 행동
  • 장례식장에서 지인과 술 마실 땐 술 잔을 부딪히는 등 건배하지 않는다.
  • 빈소에서 짧은 위로의 말만 전하며, 유족에게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질문하지 않는다.
  • 웃거나 큰 소리로 떠들어서는 안되며, 작은 소리로 대화합니다.
  • 여러명이 조문한 경우 대표로 한 사람만 분향 또는 헌화합니다.
  • 분향할 때 향불은 좌우로 가볍게 흔들어 끕니다. (절대 입으로 불지 않기)

관련 글